📝

라비앙

금단의 즐거운 상상

다산은 디지털 시대에 발맞추어 디지털·모바일 온리 콘텐츠 사업을 활발히 전개해 왔으며, 2014년부터 전담 부서를 신설해 웹소설·웹툰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였습니다.
그동안 웹소설 브랜드인 ‘블라썸’, ‘몬스터’, ‘라비앙’을 통해 <시간의 계단>, <사랑 선고>, <달콤하게 살고 싶어>, <상사와의 수상한 잠자리>, <모든 게 착각이었다>, <더 레이더> 등 다양한 스토리 IP를 발굴했고, 이들 원작을 웹툰으로 제작하는 노블코믹스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다산의 BL 웹소설 브랜드

라비앙은 ‘금단의 이야기를 상상하는 즐거움’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웹소설